'백종원의3대천왕' 대구맛집, '중앙떡볶이' 후기


 각 지역마다 그 곳을 대표하는 음식과 맛집들이 있습니다. 저는 여행을 할 때 맛집이라고 소문난 곳은 꼭 한번 들려보는 편인데, 꼭 푸짐한 식사가 아니더라도 어디에서나 먹을 수 있는 음식을 먹어보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그 대표적인 메뉴가 바로 분식의 왕, '떡볶이'에요. 흔하디 흔한 떡볶이야말로 특별함이 없으면 입소문이 나기도 참 어려운 음식입니다.


 이번 여행에서 방문한 식당은 대구의 명물, '중앙떡볶이'입니다. 40여 년의 긴 시간동안 대구사람들과 함께 해 온 식당으로 '백종원의 3대천왕'에 방영되면서 전국적으로도 많이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주말에는 특히 사람이 몰려 줄을 서야하지만 '분식'이라는 특성 상 자리 회전율이 빨라 금방금방 줄어들어서 참 다행이었습니다. 기다림이란 참 어려운 일인데, '음식'을 기다린다는 것은 것은 더 힘겨운 싸움인거 같습니다.


입구쪽에 다다르니, 김을 모락모락 뿜어내는 오늘의 주인공인 떡볶이가 눈에 들어옵니다. 하지만 주연보다 빛나는 조연이 있었으니,,  


 바로 옆쪽에 위치한 '납작만두' 입니다. 어느곳에서나 맛보기 어려운 '납작만두'는 말그대로 정말 납작한 모양에 당면과 부추만 조금씩 넣어 먹는데서 유래된 대구의 명물이기도 하지요.


 빨간 떡볶이가 가득한 판은 크기가 정말 컸습니다. 바깥에 줄이 두갈래인데 하나는 식당 줄, 하나는 테이크 아웃으로 소비량이 많고 빠르다보니, 다른 곳에 비해 떡볶이판이 클 수 밖에 없을거 같더라구요.


 밥에 비벼먹든 김밥을 찍어먹든 최고의 맛을 자랑한다는 '떡볶이소스'. 얼른 먹어봐야겠지요? 식당내부에 들어오면 주문을 받고 잠시 기다리면 음식이 나옵니다. 저는 떡볶이와 만두가 함께 나오는 '섞어서하나'를 주문했습니다.


드디어 기다리던 떡볶이 등장! 빨간 양념이 꽤 먹음직스러워 보였습니다.


 떡은 보통 떡볶이집에 비해 꽤 큰편이었어요. 요즘은 이렇게 큰~ 떡들이 더 인기가 많더라구요.


 젓가락으로 먹기좋게 자른 뒤 한입 먹어봤습니다. 양념이 매콤달콤한게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할만한 맛으로 카레 향과 맛이 살짝 풍기는게 특징이었어요.


그리고 주연보다 빛나는 조연, '납작만두'를 맛 볼 차례입니다. 양념때문에 잘 보이지 않는데 한겹 벗겨보겠습니다.


 정말 엄청 얇고 납작하죠? 양념을 찍은 뒤, 김밥이나 떡을 싸먹어도 맛있다고 하네요.



 저는 떡을 싸서 한입 먹어보았습니다. 


 와~ 맛있네요. 납작만두는 만두맛은 나지 않지만, 바삭하면서도 부드러운 식감이 정말 매력적이었고 떡볶이소스와 잘 어울리는 맛이었습니다.


 안에 당면 조금밖에 든것도 없는데 신기하게도 참 맛있네요.


제가 떡볶이 중 가장 좋아하는 어묵이 '납작만두'한테 완전 밀려버렸어요~


만족스럽게 식사를 마쳤습니다. 대구 중앙떡볶이에 대해 총평을 해보자면, 떡볶이만 놓고보면 특별하다기 보단 각 지역에 하나씩은 있는 대표떡볶이 맛집과 같이 누구나 좋아할만한 그런 맛입니다. 거기에 대구의 향토음식이라 할 수 있는 '납작만두'가 곁들여 짐으로써 타지에서는 맛보기 힘든 이 곳만의 특별한 맛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혹시 대구 중앙떡볶이에 오시면 조금 기다리더라도 테이크아웃보다는 식당에서 드시기를 추천드려요. 납작만두는 나오자마자 바로 먹어야 바삭한 식감을 제대로 느낄 수 있을거 같네요~ 저는 배가 많이 고픈 편이 아닌 상태여서 김밥은 먹지 못했는데, 김밥을 양념에 찍어 만두에 싸먹으면 정말 맛있다고 하니, 꼭 드셔보시기 바랍니다.


이상 포스팅을 마칩니다.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 버튼을 눌러주세요!





            
  1. 체질이야기 2017.02.24 10:14 신고


    언제나 먹어도 맛있는 떡볶이~^^

    보기만 해도 군침도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