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수건처럼 뽀송뽀송하게 관리하는 꿀팁


아침, 저녁 하루에 두번 이상은 꼭

사용하게 되는 수건!

그런데 간혹 너무 뻣뻣하고 퀴퀴한 냄새가 나서

불쾌했던 경험 한번 쯤 있으시죠?


오늘은 호텔수건처럼 냄새없이 뽀송뽀송하게

관리하는 노하우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1. 사용 후 잘 건조시킨 후 세탁한다.

수건을 사용한 다음, 사진에서 보시는 것 처럼

빨래바구니에 쌓아두는 경우 많으시죠?



하지만 젖은 수건을 그대로 방치하게 되면

세균이 증식하게 되어 퀴퀴한 냄새가 발생하며

세탁을 해도 잘 없어지지 않습니다.

사용한 수건은 수건걸이나 손잡이에 걸어

잘 건조시킨 후 세탁을 해야 세균증식 및

꿉꿉한 냄새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2. 중성세제를 사용하고

섬유유연제는 사용하지 않는다.

얼마 사용하지 않는 수건도 금방

뻣뻣하게 느껴지는 경우 있으시죠?

흔히 일반 알칼리성 세제를 많이 사용하시는데

세정력은 좋지만 면을 손상시키기 때문입니다.



수건은 보통 씻고나서 물기를 닦기때문에

때가 많이 타지 않으므로 손상이 적은

울샴푸와 같은 중성세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섬유유연제를 쓰면 보풀이 많이 발생하고

흡수력이 떨어지므로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해요. 


3. 삶지말고 따뜻한 물(40도)로 세탁한다.

수건에서 냄새가 난다고 삶을 경우

표면이 거칠어지고 뻣뻣해지게 됩니다.


40도 정도의 따뜩한 물로 세탁하고

헹굼 시 식초를 소주잔 반컵정도 넣어주면

퀴퀴한 냄새를 제거할 수 있습니다.



4. 탁탁 털어 그늘에 말린다.

수건을 자세히 들여다 보면 고리모양의 루프로

이루어져 있는데 세탁 후 이 부분이 엉켜있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때문에 세탁 후에는

강하게 탁탁 털어서 널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빨래는 대부분 햇볕에서 말리는 것이 좋지만

수건은 강한 햇볕에서 오래 말리게 되면

상당히 뻣뻣하고 거칠어 지게 됩니다.

통풍이 잘되고 그늘진 곳에서 말리는 것이 좋습니다.


호텔수건처럼 뽀송뽀송하게 관리하는 방법,

잘 보셨나요?

도움이 되셨다면 ♡를 눌러주세요!




            
  1. Spatula 2017.10.26 17:23 신고

    와, 식초가 열일하네요~
    전에 욕실 청소도 식초로 잘 하고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