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소 비닐 반드시 제거해야 하는 이유


안녕하세요~ 백프로입니다.

세탁소 자주 가시나요?

값이 비싸거나 손상되기 쉬운 의류들은

대부분 드라이클리닝을 하기위해

세탁소에 맡기곤 하는데요.


세탁이 완료 된 다음 옷을 찾게되면

꼭 씌워주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세탁소용 '비닐'입니다.



이 비닐은 옷에 먼지나 이물질이 묻지 않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하는데요,

많은 사람들이 옷을 꺼내입기 전까지

이렇게 비닐째로 보관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집에 오면 이 '세탁소용비닐'을

꼭 제거해야 한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드라이클리닝에 사용되는 석유계 추출용제에는

벤젠이나 톨루엔과 같은 1급 발암물질이 포함되는데

옷에 세탁소용 비닐을 씌워 보관할 경우

이 물질들이 빠져나가지 못하게 막게 된다고해요.


실제로 TV에서 드라이클리닝 후

세탁소용 비닐을 씌운 채 측정해본 결과

발암물질 수치가 일반 기준치의 400배가 넘는

200.4ppm이 검출되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드라이클리닝을 한 옷들은

어떻게 보관하는 것이 좋을까요?


세탁소에서 옷을 찾아온 후에는

반드시 비닐을 제거하고 통풍이 잘되는 곳에

3~4시간 정도 널어줍니다.


 옷에 남아있는 유기화합물들은 휘발성이기 때문에

이렇게 널어주기만 해도

쉽게 제거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동안 세탁소에서 찾은 옷을 깨끗히 보관하기 위해

비닐을 씌워 보관하는 경우가 많으셨을텐데요,

앞으로는 반드시 비닐을 제거하고

통풍을 잘 시킨 뒤 보관하시기 바랍니다.




            
  1. 안아쥬 2017.11.07 03:19 신고

    헐..이제 고무장갑 버리고 새로 안사도 되겠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