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감자의 새로운 맛 '랜치소스' 먹어봄


안녕하세요~ 백프로입니다.

다들 '과자' 좋아하시죠?

얼마전 새로나온 과자가 있어서

직접 먹어보았습니다.



누구나 잘 알고있는

오!감자의 새로운 맛으로

찍어먹는 '랜치소스'가 들어있다고 해요.



오감자는 1999년에 출시되었는데,

독특한 모양과 식감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고

지금도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이제 오감자의 시대인가~"

이 대사 기억하시나요?

당시 오감자CF도 강한 인상을 남겼었죠!



랜치소스는 1950년대 미국 산타바바라의

히든밸리랜치 목장에서

스티븐 헨슨과 가일 헨슨이라는 두사람이

방문객들에게 제공했던 드레싱으로

고소한 맛과 상큼한 맛이 특징이라고 해요.



가격은 1,500원이고

칼로리는 소스포함 358kcal입니다.

그 외 영양성분은 사진을 참고하세요~


이제 개봉을 해보겠습니다.





기존에 봐왔던 다른 오감자 맛들은

약간 노르스름한 편인데

이건 하얀 편이에요~



이게 바로 랜치소스~

보기에는 타르타르소스와도

약간 비슷해보이네요.



소스를 푹~ 찍어서

한입 먹어봤습니다.



새콤하면서도 고소한 랜치소스가

오감자랑 정말 잘 어울리는 맛이네요.


소스만 먹어도 약간 새콤한 맛이 나는데

과자를 찍어먹으면 더 강하게 느껴지고

과자에 들어있는 소스치고는

꽤 고급진 맛이라 더욱 맛있게 먹었습니다.


그동안 소스를 찍어먹는 오감자딥을

즐겨 드셨던 분이라면

랜치소스는 꼭 한번 드셔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이상 포스팅을 마칩니다.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 버튼을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