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때와 곰팡이가 낀 화장실 타일, 초간단 청소법


 안녕하세요~ 백프로입니다. 저희집에서는 1~2주에 한번 씩 화장실 청소를 하고 있습니다. 총각때는 잘 몰랐는데 결혼하고 아내와 함께 살다보니 화장실 청소가 장난이 아니더라구요. 습하다보니 물때가 잘 끼는데 세면대와 변기는 물론 벽과 바닥까지 범위가 매우 넓어서 솔질만 해도 매우 힘들더라구요. 그래서 주방은 아내가 담당하고 화장실은 제가 청소를 하고 있습니다.

저희집은 아버지와 제가 타일부터 세면대까지 화장실 전체를 셀프로 시공했습니다. 타일을 자르고 붙이는 작업은 꽤 재미있었는데 사이사이 흰 줄눈을 넣고 닦는 일이 매우 힘들었어요.



하지만 지내다보니 이 줄눈이 시공할 때만 힘든게 아니더라구요.

 2주정도 사용하다보면 보시는 것 처럼 줄눈에 누렇게 물때와 곰팡이가 생기게 됩니다. 


벽과 맞닿는 모서리부분은 좀 더 심각한 편이에요. 욕실청소를 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이 줄눈에 생긴 때가 또 잘지워지지도 않습니다.


이럴때에는 안쓰거나 오래된 바디워시(또는 샴푸)와 베이킹소다를 이용해보세요.


 빈 용기에 바디워시와 베이킹소다를 2:1비율로 덜어낸 다음,


칫솔을 이용해 골고루 섞어주면 타일전용 세제완성!




 쓱쓱쓱쓱~~



 칫솔을 이용해서 타일 사이사이를 집중적으로 닦아줍니다.


 줄눈청소가 끝나면 타일표면도 큰 솔을 이용해서 문질러주시면 됩니다.



 솔질이 모두 완료되면 샤워기를 이용해서 물을 뿌려주세요. 얼마나 잘 닦였는지 한번 확인해볼까요?



 누렇게 물때와 곰팡이가 피었던 부분이 몰라볼 정도로 하얗게 변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줄눈이 약간씩 누래지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빠짐없이 세척만 잘 해주시면 더 오랫동안 새하얀 줄눈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또 욕실은 가정에서 세균번식이 가장 많은 곳이기 때문에 조금 힘들더라도 가족의 건강을 위해 주기적으로 잘 관리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이상 포스팅을 마칩니다.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 버튼을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