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아치는 한파! 실내온도 '3도' 높이는 비법


안녕하세요~ 백프로입니다.

이번 겨울은 유난히 덜 춥다고 생각했는데

몇일전부터 강추위가 기승을 부리며

한파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날씨가 추워지면 가장 걱정되는 것이

바로 난방비입니다.

저희 집 같은 경우 결혼 후 첫 겨울에

보일러를 켜도 집이 쌀쌀했는데

가스비가 20만원이 넘어서 깜짝 놀랐었어요.


오래된 아파트라 방풍이 잘 되지 않았고

이대로는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서

특단의 조치를 취했습니다.


◇ 베란다 문에 에어캡은 필수

일명 '뽁뽁이'라고 불리는 에어캡은

가격도 저렴하고 물만 뿌리면

간단하게 붙일 수 있는 난방아이템입니다.



외부 공기가 들어오는 것을 막고,

내부의 따뜻한 온기가 빠져나가는 것을

차단하여 실내온도 유지에 도움을 줍니다.


◇ 틈새를 막아주는 '문풍지'

저희집과 같이 아파트가 오래된 경우

가장 큰 문제가 바로 창문의 '틈새'입니다.

그쪽에 손을 가져다 대면

한기가 솔솔 느껴질 정도로 심각해서

거실, 주방 베란다문 2곳과 방 창문 2곳

모두 문풍지로 도배를 해버렸고

가장 큰 효과를 본 아이템이었습니다.


◇ 암막 커튼과 블라인드 설치

에어캡과 문풍지를 붙인 후,

암막 커튼과 블라인드를 설치하면

빛을 차단할 뿐만 아니라,

한기를 막는 데도 도움을 줍니다.

<침실의 블라인드>


<주방의 블라인드>


<거실의 커튼>


◇ 낡은 현관문

사실, 가장 취약하고 걱정되었던 부분이

바로 낡을 대로 낡은 '현관문' 이었습니다.

교체비용도 만만치 않고

3년뒤, 이사가 예정되어 있어서

선택한 방법은!!

바로 찍찍이를 이용한

'비닐현관문'입니다.


비닐커튼도 구입해봤는데

오히려 더 불편하고 빈틈이 생기더라구요.

찍찍이 방식이라 손님들이 방문시에는

번잡해보이므로 떼어내면 되고

외풍은 완벽하게 차단해주니

효과는 만점이었습니다.


비닐현관문 만드는 방법

바로가기


아침에 기상하고 거실로 나오면

한기가 가득했었는데

위 방법들을 사용한 후로는

정말 많이 따뜻해졌습니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가스비도

가장 추운 1월,

10만원대 초중반을 유지하게 되었어요!


환경에 따라 실내온도가

3도, 또는 그 이상 높일 수 있는데

3도만 높여도 난방비의 20%를

절감할 수 있다고 하니,

아직 셀프난방을 하지 않은 분들은

이번 한파에 대비해 준비해보시기 바랍니다.


이상 포스팅을 마칩니다.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 버튼을 눌러주세요!





            
  1. 제이슨78 2017.02.02 23:57 신고

    와 엄청난 노력을 하셨네요.
    저도 베란다 틈 막았는데도 보일러가 약하니 망이네요 ㅠㅠ

  2. 유머조아 2017.02.11 09:13 신고

    외풍이 심한데 많은 참고가 되겠어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3. 강모사랑 2017.02.11 11:04 신고

    좋은글 잘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