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수박주 만드는 방법 마리텔 히트 레시피


안녕하세요~ 백프로입니다.

이번달에만 벌써 수박을 2통째 구입하였습니다.

평소같았으면 한여름때만 1~2통 구입하는 편인데

올해는 5월임에도 날씨가 더워서 그런지

수박이 자꾸만 생각나더라구요.


달콤하고 시원한 수박은

그냥 먹어도 참 맛있지만

예전부터 한번 만들어보고 싶었던

먹거리가 한가지 있습니다.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바로 약 2년 전 이맘 때쯤 방영되었던

마리텔의 백종원 수박주에요~



당시 폭발적인 반응을 모으며

여름 휴가철 최고의 먹거리로

등극했었던 기억이 나네요.

오늘은 백종원수박주가 갑자기 떠올라서

직접 한번 만들어보았습니다.


먼저 수박이 서 있을 수 있도록

밑부분을 약간만 잘라줍니다.


너무 많이 자르면 수박을 파내다가

구멍이 뚫려서 낭패를 볼 수 있으므로

주의하셔야해요~

반대쪽은 뚜껑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두툼하게 잘라주세요.



이제 계량스푼이나 숟가락을 이용해서

수박을 파내줍니다.


수박파내기 완료!


젓가락을 이용해서 수박 밑부분을

비스듬히 뚫어주세요.



이부분이 수박주가 나오는

입구가 될거에요~

젓가락으로 만든 통로에

빨대 머리부분을 고정시켜줍니다.


윗쪽에는 소주 뚜껑을 달아주는데

이 소주뚜껑의 용도,

기억하세요??


바로 평소에 수박주가 흐르지 않도록

빨대를 고정시키는 역할을 한답니다.



TV방영 당시 수박주라는 아이템도 좋았지만

이런 깨알같은 팁이 정말 신기하더라구요.


이제 소주와 사이다를 1:1비율로

채워주세요!


선호하는 맛에 따라

소주, 사이다 양을 늘리셔도 좋습니다.

백종원 수박주 완성!


우산이쑤시개라도 꽂아주고 싶었으나

집에 없는 관계로 패스~

하루정도 냉장고에 숙성시키면 되는데

저는 수박즙이 약간 남아서

1시간 후 바로 시식을 해봤어요~


뚜껑에서 빨대를 살짝 꺼내서

컵쪽에 내려주면


참으로 신박하다!!


졸졸졸졸~

한잔 하실래유?


컵에 가득 채웠으면

빨대를 다시 소주병으로 원위치!!


살짝 붉은빛이 감도는 수박주.


톡톡쏘는 시원한 탄산에

수박의 맛과 향이 은은하게 느껴지고

특히 소주의 쓴맛이 강하지않아

좋더라구요~

치킨한마리 주문해서 수박주랑

맛있게 먹었습니다~!


무더운 여름철 더욱 생각나는 수박!

오랜만에 수박주 한번

시원하게 만들어 보시는 건 어떠신가요?


이상 포스팅을 마칩니다.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 버튼을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