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소에서 알려주지 않는 빨래노하우 10가지


옷에 음식물이 묻어서 얼룩이 생기거나

빨래 후 흰티가 다른 색으로 물들었을 때

물든 색과 얼룩을 지우는 방법을 몰라서

결국 버리거나 집에서만 입는 옷이 되곤합니다.


오늘은 세탁소에서는 알려주지 않는

빨래 노하우 10가지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 옷에 껌이 붙었을 때



옷에 씹던 껌이 붙었을 때

지우려고 문지르면 껌이 떨어지기는 커녕,

주변으로 더 번지기만해서 참 난감합니다.

이때 필요한 건 바로 '땅콩'!

땅콩을 믹서기에 갈은 다음,

껌이 묻은 곳에 발라주면 땅콩기름 덕분에

쉽게 제거할 수 있습니다.



◇ 검정색 옷이 바랬을 때



검정색 옷이 바랬을 때는 세탁 후 헹굼물에

먹다남은 '맥주'를 부어주세요.

한참 뒤 탈수 한 다음 그늘에 말리면

검정 색상이 확실히 선명해 집니다.



 흰색옷이 다른색으로 물들었을 때



세탁 후 흰색 옷이 청바지나 원색 옷감에 의해

물이 들었을 경우,

온수에 '식초'를 풀어 옷을 헹군 다음

찬물로 한번 더 헹궈주면 색이 말끔히 지워집니다.


 와이셔츠의 목과 소매의 찌든 때



매일 같이 입는 와이셔츠의 경우

목과 소매에 찌든 때가 생기기 마련입니다.

일반 세탁으로는 절대 빠지지않지만

세탁 전 목과 소매부분에 '샴푸'를 발라주고

평소처럼 세탁을 하면 때가 깔끔하게 지워집니다.


 옷에 녹물이 묻었을 경우



옷에 녹물이 묻었을 경우에는

'감자'를 갈아서 얼룩진 곳에 발라준 다음

한참 후 헹궈주면 녹 자국을 제거할 수 있습니다.


 오래된 흰양말 세탁법



오래된 흰양말은 누레지거나

때가 찌들어 잘 지워지지 않는 데

이때 '레몬껍질'과 함께 삶아주면

새하얀 양말로 돌아옵니다.


 잘 지워지지 않는 핏자국



핏자국은 시간이 지나면 잘 지워지지 않습니다.

이때 '과산화수소'를 뿌려주면

핏자국이 과산화수소와 반응하여

기포가 발생하고 자국이 희미해집니다.

바로 세탁을 해주시면 핏자국이 말끔히 지워집니다.


 물이 안빠지게 세탁하는 방법



청바지와 같이 물이 잘 빠지는 옷은

'소금물'에 담궈 세탁을 하면

물빠짐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 다림질로 흰옷이 누레졌을 경우



다림질을 여러번 반복하다 보면

누런 얼룩이 생기곤 합니다.

이럴 경우에는 온수에 과산화수소를 섞은 다음

누런 부분을 담궈서 문질러주고 행궈내면

누런 얼룩을 지울 수 있습니다.


 누레지기 쉬운 러닝셔츠



러닝셔츠는 땀을 잘 흡수하기 때문에

다른 옷감에 비해 누레지기가 쉽습니다.

러닝셔츠를 삶을 때 '계란껍질'을 함께 넣어주면

표백작용으로 하얗게 되살릴 수 있습니다.


세탁 노하우 잘 보셨나요?

이제 누레지거나 색이 바랜 옷들도 버리지말고

위 방법처럼 세탁하셔서

새것처럼 깔끔하게 입어보세요.


이상 포스팅을 마칩니다.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 버튼을 눌러주세요!





            
  1. 다비  2016.07.14 08:44 신고

    좋은 정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