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어도 물기 걱정없는 다이소 '캡우산' 사용후기


안녕하세요~ 백프로입니다.

매일 한번 이상은 비가 쏟아지는 것을 보니

본격적으로 장마철이 시작된거 같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장마철에 유용한

아이템 한가지를 소개해드리려고 해요.

제가 요즘 정말 요긴하게 사용하고 있는

다이소 '캡우산'이에요~!



얼마전 다이소에 생활용품을 사러 갔다가

계산대에서 앞사람이 들고있는 물건을 보고

한눈에 반해서 바로 구입했답니다.

보시는 것처럼 우산위에 이렇게

플라스틱 캡이 씌워져 있답니다.


다이소의 우산 가격은 부담이 없어서

자주 사용하고 있는데

이건 장우산(자동)에 캡까지 씌웠음에도

착한 가격 5천원이었습니다.


캡을 내리면 보시는 것 처럼

우산이 나옵니다.


완전히 내리면 이런 상태.



이 우산이 어떤 점이 좋은지

왜 제가 이렇게 충동구매를 하게 됬는지

설명해드릴게요.

마침 그날도 비가 한바탕 쏟아졌습니다.


차를 타고 출근을 하기위해

캡우산이 아닌 일반 우산을 쓰고

자동차로 가봤습니다.

차에 앉아서 우산을 접고, 


빠르게 조수석 자리에 우산을 놓았습니다.


중앙 콘솔박스는 물론

조수석 의자까지 사방팔방으로

잔뜩 튄 빗방울들이 보이시죠?


비오는 날은 안그래도 차도 더 막히고

기분도 찜찜한데 매번 물기까지 닦으려니

매우 번거로웠거든요.


퇴근할 때에는 캡우산을 이용해봤습니다.

차에 앉아서 우산을 접고,

끝부분에 있는 캡을 잡은 뒤


우산  주욱~ 씌워주니 


캡 자체에 물방울이 맺혀있긴 하지만,

조수석은 세! 상! 깔! 끔!



자동차 내부에 물이 튀지 않아서

정말 마음에 들었어요.

비단, 자동차탈 때만 편한게 아니에요.

우산을 쓰고 집에 들어왔을 때에도

캡만 씌워주면 현관이 물바다가 되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마트나 건물 안으로 들어갈 때에도

번거롭게 비닐을 씌울 필요도 없어서 좋아요.


우산을 폈을 때

캡 부분이 썩 이쁘진 않지만

이것 빼고는 너무 마음에 드는 상품이에요.


우산 안쪽의 쇠 부분이 대부분 약한 편이라

쉽게 구부려지거나 부숴지는 경우가 있는데

캡을 씌워놓으면 꽤 튼튼한 편이라

보관에도 용이할 거 같습니다.


비오는 날 우산을 이용한 다음,

물바다가 되는 것이 번거로우셨다면

캡우산을 한번 이용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이상 포스팅을 마칩니다.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 버튼을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에카앨 2017.07.11 23:34 신고

    오~~괜찮네요~~다이소에 팔면 찾아봐야겠네요~